전문가 칼럼

덴마크 에너지회사의 세계 최대 규모 패시브하우스

M 관리자 0 3,758 2013.11.10 17:37
2013.05.19일 덴마크의 한 에너지 회사의 새로운 본사건물을 패시브하우스로 건립했다. 
이는 최대 규모의 패시브하우스 오피스 빌딩이다.


덴마크 항구도시인 에스비에르 지역에 에너지기업 SYD ENERGI (SE) 의 본사사옥이 패시브하우스로 건립되었다. (위치보기)


바다를 볼 수있는 4층 원형 건물은 패시브 하우스 표준의 요구 사항을 충족할 뿐만 아니라, 독일 자체 기술로 소비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생산한다. 따라서 약 420 명 이상의 직원을 가진 9,000 평방미터의 이 건물은 건축물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분야에서 "온실가스를 줄이려는 노력"을 해야 했다.




사진 : SE / Hoffmann A/S


밝은 중앙 아트리움을 중심으로 계단 및 복도가 주위 각 크기의 사무실을 연결하고 있는 이 건물은 약간 경사진 지붕의 절반정도의 면적에 태양광패널이 장착되고, 나머지 절반은 직원과 방문자를 위한 옥상 정원으로 활용되고 있다.


고단열의 외피와 함께 지열을 이용한 바닥복사냉난방시스템을 위한 총 10km 규모의 파이프가 슬라브에 매립되어져 있다.


에너지 균형을 위한 가장 큰 특징은 지하에 있는 서버실에 있다. "패시브하우스를 위한 토탈 솔루션" 이라고 덴마크의 패시브하우스 인증을 주도하고 있는 Passivhus.dk 의 대표 쇠렌 페데르센가 이야기합니다. "그러므로, 우리는 에너지 집약적 인 서버실에 처음부터 초점을 두고 계획하였습니다. 이를 위해 컴퓨터 사용이 최적화되었습니다. 컴퓨터가 필요로 하는 전원을 최적화하여 수요를 줄이고 간접냉각방식을 택해 75% 정도 냉각에너지가 개선되었습니다 . 결과적으로 평균 1.10 ~ 1.15 PUE(데이터 센터의 효율성)의 결과를 나타냅니다."


급탕과 난방을 위한 열은 주로 서버 시스템의 열을 이용한다. 이 것이 가능한 이유는 결국 건물의 단열과 기밀이었다.  "단열이 완벽하다, 그리고 기밀성이 매우 우수해서 추운 북해 연안에 있는 건물에 정말 잘 맞는 컨셉을 구현했다." 라고 페데르센는 말합니다. 기밀성능 측정 결과 50Pa에서 0.1회/h의 놀라운 값을 보여 주었다.




사진 : (Passivhus.dk 큰 이미지 )


실제 건물은 87 kWh/㎡ 의 1차에너지소요량에 대형 서버실의 전원과 냉각을 위한 에너지를 포함하여 130 kWh/㎡ 가 추가됩니다. 이에 따라 년가 247,000 kWh를 생산하는 1,800 ㎡ 면적의 태양광패널로 에너지의 균형을 맞추었다.


에너지요구량은 8.2 kWh/㎡a 로써 패시브하우스 기준을 충족했다. 디자이너는 각 층 창문에 더해서 건물의 중앙 원형 아트리움을 통해 입사광의 조절을 선택했다.


거기에 더해 이 건물은 전체 건물 내의 모든 컴퓨터 장비를 에너지효율이 매우 높은 노트북 및 TFT 모니터로 구축하고 있습니다.


출처 : http://www.baulinks.de/webplugin/2013/1131.php4


Comments